아 쟁 풍 경

아쟁을 종아하는 / 아쟁을 느끼고 싶은

1991

만남

그리고

기다림과 기대
그때 그 기억과 추억
선배, 동기, 후배

2018

그 끝에서 다시 만날지도...